등유를 경유로 둔갑…가짜 석유 판매·유통업자 10명 검거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하 민사단)은 올해 1∼11월 가짜 석유 단속을 벌여 10명을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등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석유판매업소 대표 A씨 등 3명은 경유에 등유를 섞어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등유 75%를 혼합한 가짜 경유 2천ℓ를 만들어 공사장 등에 팔아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건설업체 대표 B씨는 직접 경유 대신 등유를 사용하다가 적발됐다.

B씨는 2017년께부터 2.5t 탑차를 3천ℓ 용량의 주유차로 불법 개조한 뒤 셀프 주유소에서 등유를 사서 담아오는 방식으로 등유 총 5만9천ℓ를 덤프트럭 연료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등유가 경유보다 ℓ당 평균 450원 저렴한 점을 노린 것으로 나타났다.

C씨 등 5명은 이동 판매가 불가능한 휘발유를 차에 싣고 다니며 팔다가 걸렸다.

D씨는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사전검사 여부를 표시하지 않고 자동차용품점에 자동차 연료 첨가제를 공급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민사단은 "경유 차량에 등유를 장기간 주유하면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늘어나고 차량 부품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