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정실 수사관 사망
靑 "오해와 억측 때문에…이유 낱낱이 밝혀야"
野 "청와대 전화 괴로워 해"
 검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출신 검찰 수사관 A씨가 지난 1일 숨지면서 정치권에서는 그의 사망 경위를 두고 의견대립이 벌어졌다.

여당에서는 민정수석실을 겨냥한 검찰의 수사가 원인이 되지 않았냐고 주장했다.

하지만 야당에서는 청와대의 압박이 원인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일 브리핑을 통해 고인을 추모하면서도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게 아닌지 숙고하고 있다"면서 "어떤 이유에서 그런 극단적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는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숨진 A씨와 민정비서관실 동료와의 통화 내용도 공개됐다.

그는 '울산 고래고기 사건' 현장조사 이후 행정관 두 사람과 3차례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울산지검에서 오라는데 갈 수 밖에 없을 것 같다"며 "우리는 고래고기 때문에 간 적 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고인에 대해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 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 지칭하는 것은 허위이자 왜곡"이라며 "고인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여당에서는 검찰이 무리하게 별건수사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검찰 수사관이 누구인지 모르지만 별건 수사를 통해 압박을 받았다는 소문이 있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에서는 수사관이 청와대의 압박을 받고 심리적 궁지에 몰려 이같은 선택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대두됐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 인근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민정수석실로부터 전화가 많이 와서 괴롭다는 심경을 토로했다더라"라고 언급했다.

김용태 의원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수사관이 검찰에 출석하면) 진술을 번복해야 할 판이었다. (지방)선거 관련한 얘기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돼서 아마 심적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했다. /사진=연합뉴스

A수사관은 지난 1일 오후 3시께 서울 서초동 한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사망 당일 오후 6시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9장 분량의 유서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죄송하다. 가족들을 배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검찰은 이 수사관의 사망과 관련해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해 휴대전화 등 유류품을 확보했다.

검찰은 "고인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도 없도록 밝히는 한편, 이와 관련한 의혹 전반을 신속하고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