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명예홍보대사 연예인
리조트, 불법으로 용도 변경해 영업
춘천시 명예홍보대사 / 사진 = 한경DB

춘천시 명예홍보대사 / 사진 = 한경DB

유명 배우 A씨가 참여한 리조트가 불법으로 용도를 변경해 운영 중이란 보도가 나왔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SBS '8뉴스'에 따르면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톱배우 A씨가 참여해 화제를 모았던 한 리조트가 불법으로 용도를 변경한 채 영업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강원도 춘천시 북한강변 옛 경춘선 철길 옆에 위치한 한 리조트는 지난 10월 강원도와 춘천시로부터 수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개장했다. 해당 리조트는 객실, 관광시설, 수영장 등을 갖춘 리조트이며 유명 배우가 참여해 더욱 큰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리조트는 춘천시에 해당 건물을 다세대 주택과 체육 시설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리조트를 운영할 수 없는 사항이지만 임의로 용도 변경을 해 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던 것.이와 관련해 리조트 관계자는 "돈을 버는 행위는 아직 하지도 않았다. 영화, 드라마를 위한 세트장이다"라고 해명했다.

해당 사실에 대해 춘천시 관계자는 "건축물 대장상 용도와 다르게 쓴다면 반드시 허가를 받아야 한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