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두렁 시계 논란' 이인규 前중수부장, 미국서 귀국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지난 8월 미국에서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전 부장은 이른바 '논두렁 시계 기획 보도 의혹'에 연루된 게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 전 부장은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8월 말 미국 생활을 마치고 귀국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분간 변호사 활동 등을 할 생각은 없다"며 "쉬는 기간을 가지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부장은 2009년 대검 중수부장으로 노 전 대통령 수사를 지휘했다.

노 전 대통령 서거 직후 검찰을 떠난 이 전 부장은 법무법인 바른에 들어가 변호사로 활동하다가 2017년 8월 미국으로 출국했다.

'논두렁 시계' 파문은 한 방송사가 2009년 4월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이 노 전 대통령 부부에게 스위스 명품 시계를 뇌물로 제공했다'는 취지의 단독 보도를 하면서 시작됐다.

또 다른 방송사가 '권양숙 여사가 문제의 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보도를 하면서 파문은 더 커졌다.

노 전 대통령은 해당 보도 열흘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현 여권은 해당 보도를 '망신주기 언론플레이'의 전형으로 비판해왔다.

이 사안을 조사한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는 2017년 10월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2009년 4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중적 행태를 부각하라'는 방침을 승인했으며, 한 국정원 간부가 당시 이 전 대검 중수부장에게 "고가시계 수수 건 등은 중요한 사안이 아니므로 언론에 흘려서 적당히 망신 주는 선에서 활용하라"는 언급을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법조계에서는 이런 조사결과에 비춰 '논두렁 시계 기획 보도 의혹'을 완전히 규명하려면 이 전 부장의 진술이나 증언이 중요하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 전 부장은 미국에 체류 중이던 작년 6월 기자단에 입장문을 배포하고 논두렁 시계 보도의 배후로 국정원을 지목했다.

자신을 포함한 검찰은 이 같은 보도를 계획하거나 개입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