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청에서 근무하다 지병으로 세상을 떠난 한 공무원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 이상 고액기부자 클럽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에 이름을 올렸다.

1억원 기부천사…대구 남구청 전 공무원 '아너소사이어티' 가입

3일 남구청에서는 고 정규열 씨 유족과 조재구 남구청장,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수학 회장 및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 씨의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이 열렸다.

가입식에서 고인의 둘째 형인 정규팔 씨는 "하늘로 먼저 떠난 동생을 기리며 가족들이 마음을 모아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한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며 "동생도 오늘의 이 모습을 보고 하늘에서 기뻐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인의 가족들은 마음이 따뜻했던 동생을 기리며 그의 유지를 받들어 유산을 의미 있게 사용하고자 이번에 성금 1억원을 기부했다.

1962년 경북 의성에서 태어난 고 정규열 씨는 대구 남구 대명4동 행정복지센터 행정팀장으로 근무하다 2016년 12월 건강상의 이유로 공직을 그만뒀다.

남구에서 근무 당시 선한 성품과 뛰어난 업무능력으로 선후배의 모범이 됐다.

그는 이후 올해 7월 폐 질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유족들의 기부로 정 씨는 이날 아너소사이어티 143번째 회원에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