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순유출'·세종 '순유입'·충남 '불균형 심화'
"역내외 인구 이동에 대한 종합 대응 필요"
대전·세종·충남 인구 유출입 대응 어떻게…한은 보고서

세종을 비롯한 타 시도로 인구가 빠져나가는 대전시와 지속해서 대규모 인구 유입이 이뤄지고 있는 세종시, 시·군별로 인구 유입과 유출 불균형이 심화하는 충남 등 충청권 3개 광역단체의 인구 유출입 대응방안은 무엇일까.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기획금융팀 강유진 과장은 3일 '대전·세종·충남지역 인구 유출입 현황 및 특징'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이들 3개 시·도는 역내외 인구이동에 대한 종합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 과장은 대전의 경우 신축 주택 거주를 위한 세종으로의 이주로 타 시도로의 순유출 규모가 매우 큰 편이며, 정주여건 등의 문제로 동구와 대덕구, 중구, 서구에서 유성구로의 순유입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세종시는 특별자치시 출범 이후 충청권(대전·충남·충북)과 서울·경기, 연령별로는 30∼40대와 10세 미만을 중심으로 대규모 순유입이 발생했다.

충청권으로부터는 '주택'을, 수도권과 다른 지방에서는 '직업'을 목적으로 한 순유입이 우세하다고 밝혔다.

충남은 수도권 등으로부터 산업단지가 집중된 충남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상당 규모의 인구 순유입이 발생하고 있으나 2018년 이후 순유입 규모가 다소 감소하고 있다.

지역 내부에서 아산→천안, 예산→홍성으로의 이동과 기타 시·군의 순유출세를 특징으로 봤다.

강 과장은 전체적으로 전국적인 저출산 기조로 타 시·도로부터 꾸준한 인구 유입세가 유지되기 어려운 점과 지역 내 인구 불균형이 심화하는 점 등을 고려해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지역별로 대전에는 세종시와의 상생협력 강화, 지역대학 경쟁력 제고와 청년 일자리 창출, 속도감 있는 원도심 개발을 전략으로 제시했다.

세종은 인구구조 변화에 맞는 정주 인프라 확충과 세종시 내 인구 이동 모니터링 체계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충남은 인구 유입이 지속하는 북부 신도시가 출범한 내포권역과 그 외 시·군 등으로 분류해 각 지역 맞춤형 도시계획을 수립하는 데 주력할 것을 권고했다.

강 과장은 "근본적으로 타지역으로부터 인구 유입 정책을 넘어 지자체 차원의 저출산 대책을 적극 모색하고 지역 내 인구 확대, 고령화 완화 등을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