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의 질 끌어올리려
양적 평가서 질적 평가 전환
교육부가 석·박사급 인력 양성을 위해 내년부터 7년 동안 ‘두뇌한국(BK)21 사업’에 예산 2조9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BK21 사업은 학문 후속세대를 양성하기 위해 대학원생의 연구장학금 및 신진 연구인력 인건비 등을 지원하는 정부의 대표적인 대학 재정지원 사업이다. 정부는 연구의 질을 끌어올리기 위해 양적 평가 위주의 기존 평가 방식을 질적 평가 중심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BK21 사업에 2조9000억 투입…우수 석·박사 1만9000명 양성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3일 서울 전농동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이 같은 내용의 ‘4단계 BK21 사업 기본계획(안)’을 발표했다. BK21 사업은 1999년에 시작돼 7년마다 단계별로 시행됐다. 그동안 대학의 연구 성과를 높이고 석·박사급 인재 양성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3단계 사업이 진행 중이다.

내년 9월부터 2027년 8월까지 7년 동안 진행되는 4단계 BK21 사업엔 연간 약 4080억원이 투입된다. 7년간 총 2조9000억원으로, 1조9000억원 규모의 3단계 사업보다 지원 금액이 1조원가량 늘어난다. 이를 통해 정부는 우수 석·박사급 대학원생을 연간 약 1만9000명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지원받고 있는 1만7000명보다 약 2000명 늘어난 규모다.

정부는 특히 대학원의 안정적인 연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대학원생 1인당 지원 금액을 인상할 예정이다. 이 사업에 선정된 곳의 석사생은 한 달에 70만원의 연구장학금을 받는다. 현재보다 10만원 늘어난 금액이다. 박사생도 월 30만원 늘어난 130만원을 받는다. 신진 연구인력 인건비 역시 최소 200만원에서 300만원 이상으로 증가한다.

4단계 BK21 사업은 사업 목적과 내용에 따라 크게 미래 인재 양성 사업과 혁신 인재 양성 사업 두 가지로 나뉘어 추진된다. 미래 인재 양성 사업은 기초·응용과학, 인문·사회 등 기초 학문 분야 연구를 대상으로 지원한다. 4단계 사업부터 신설된 혁신 인재 양성 사업은 인공지능(AI) 등 신산업 분야 인재를 지원하는 데 집중한다. 스마트공장·스마트팜·핀테크(금융기술)·에너지신산업·바이오헬스·스마트시티·드론·미래자동차 등 8대 핵심 선도 산업과 빅데이터, AI 등 13대 혁신성장동력 분야가 집중 지원 대상이다.

정부는 또 사업 선정을 위해 연구 업적을 평가할 때 정성평가 비중을 확대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논문의 양 등 정량지표 위주로 평가가 이뤄져 장기적인 연구가 진행되기 힘들다는 비판을 받았다. 교육부는 4단계 사업부터 논문의 질에 대한 평가를 80%, 정량평가는 20% 반영할 예정이다. 정부는 공개 경쟁을 통해 교육연구단과 연구팀 총 577개를 선정할 계획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산업·기술의 구조적 변화와 저출산에 따른 인구 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미래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