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북구,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백지화·재평가 촉구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에 탈락한 울산시 북구와 남구가 이번 결정을 백지화하고 재평가해 달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3일 농수산물도매시장 북구 유치 추진위원회는 북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성과 객관성이 담보되지 않은 이번 평가를 백지화하고,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하는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재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농수산물도매시장은 건립에 약 3천억원이 소요되는 대형 공공시설"이라며 "그런데도 전체 외부인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가 단 하루 만에 7개 후보지 모두를 조사하고 평가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시 용역업체인 농촌경제연구원은 이전 조건으로 '주 구매자인 도심지역 주민의 접근성을 우선해야 한다'고 했지만, 이번 평가에서는 '광역 물류 접근성'을 내세워 율리가 선정되는 코미디 같은 상황이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객관성과 공정성이 생명인 공모 경쟁에서 평가 결과를 전부 비공개하는 행태를 저질렀다"며 "이전과 관련한 울산발전연구원, 평가위원회, 추진위원회 회의 자료와 회의록, 녹취록 등을 모두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울산 남·북구,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백지화·재평가 촉구

농수산물도매시장 남구 존치 범구민추진위원회도 이날 남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전 결정을 취소하고 재평가·재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는 소비지형인 울산의 특성을 고려해 이용객인 주민의 접근성을 최우선으로 반영해야 했음에도, 산지형으로 판단하는 비전문가적인 오류를 범했다"며 "전문성 결여로 인한 부적절한 결과가 확인됐기 때문에 이번 결정은 백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 부지의 재결정은 울산 시민의 의견이 반영되고, 동의할 수 있는 방법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시는 앞서 새로 지을 농수산물도매시장 설립 적정지로 울주군 율리를 선정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