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신용보증재단은 '2019년 경기도 공공기관 사회책임경영(이하 CSR) 성과평가에서 2년 연속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3일 발표했다. 공공기관의 CSR이란 공공기관이 사회, 경제, 경영, 환경 등의 영역에서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의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의미한다.

도 주관의 성과평가에는 도내 25개 공공기관 중 20개 공공기관이 참여했다.


성과평가는 지배구조, 환경, 사회 3개 영역에서 관리체계, 정책, 시스템 등 10개 분야 57개 지표에 대해 이뤄졌다. 도의 위탁을 받은 지속가능경영재단에서 CSR 평가지표 별 진단자료 검증 및 현장실사를 통해 평가했다.

성과평가 결과 경기신보는 CSR에 참여한 도내 20개 공공기관 중 1위의 성적을 받아 2년 연속으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경기신보는 그동안 지난해 성과평가 이후 타 영역에 비해 평가가 저조했던 환경영역에 대한 집중 관리를 실시해 중장기 환경경영 추진계획을 세우는 등 평가를 준비해 왔다.

국제적으로 합의된 사회, 환경 등 보고사항 및 정보공개방법에 따라 작성된 조직의 연간 CSR 활동 보고서인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도 발간해 도의 경영평가 및 CSR 평가 등 대외 평가에도 사전 대응해 왔다.

이민우 이사장은 우리 재단은 경기도 유일의 정책금융기관으로 경기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지원 업무뿐만 아니라, 도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년 연속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것에 자만하지 않고, 도 공공기관 사회책임경영의 선구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