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옥시 본사인 레킷벤키저(RB)의 새 최고경영자(CEO) 락스만 나라시만이 가습기살균제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1일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에 따르면 나라시만 CEO는 지난달 29일 영국 RB 본사에서 특조위 현지조사단과 만나 “피해자와 그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옥시 공식 홈페이지에 관련 사과문도 게시했다.

특조위는 지난달 24일부터 여드레간 인도와 영국 현지를 방문해 RB의 외국인 임직원들을 상대로 대면조사를 벌였다. RB의 외국인 임직원들이 지난 8월 '2019년도 가습기살균제 진상규명 청문회'에 모두 불출석해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해 직접 발벗고 나선 것.

영국 본사 방문에 앞서 조사단은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지명수배 상태인 거라브 제인 전 옥시레킷벤키저(옥시·현 RB코리아) 대표를 조사하고자 인도까지 찾아갔으나 별다른 성과를 올리지 못했다.

옥시에서 2006∼2009년 마케팅본부장, 2010∼2011년 대표를 역임한 제인 전 대표는 마케팅 본부장 시절 가습기살균제 유해성을 알고도 '안전하다'는 허위 표시·광고를 주도한 의혹을 받고 있다.

가습기살균제가 화두가 되었던 시점에서 한국을 떠난 제인 전 대표는 이후 해외 거주를 이유로 국회 국정조사와 검찰의 대면 조사에 응하지 않는 상태다.

검찰은 제인 전 대표를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지명수배해 지난 2016년부터 인터폴 적색수배 대상에 올렸다.

그러나 인도 정부는 제인 전 대표에 대한 범죄인 인도 요청을 거절했다. 제인 전 대표는 현재 모국인 인도에 머물며 여전히RB의 아프리카·중동·남아시아를 담당하는 선임 부사장(SVP·Senior Vice President)을 맡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