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나주 폐목재공장에서 난 불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30일 전남 나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께 나주시 노안면 폐목재공장에서 불이 나 이틀째 진화 중이다.

소방대원 180여명이 출동해 헬기 3대와 대형굴착기, 소방차 등을 동원해 진화하고 있다.

폐목재 2천600t이 쌓여 있어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고 있다.

화재 현장이 주택가와 멀리 떨어져 있어 인명피해나 대비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지만, 소방당국은 주변 공장 건물에 불이 확산하지 않도록 진화에 힘을 쏟고 있다.

불은 내일쯤 큰 불길을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잔불 정리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추가로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내일 오후부터 전남지역에 10~40㎜가량의 비가 예보돼 화재 진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나주소방서 관계자는 "폐목재 양이 많고 높이 쌓인 자재 사이사이로 불길이 붙어 장비로 걷어내며 불을 끄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