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협력 성과 전시, 3D프린터·자동차 시뮬레이터 체험
경일대 창의 융합키움페어 2019 개최

경일대학교(총장 정현태)는 28일 캠퍼스 내 산학협력 활성화의 일환으로 교내 콜라보스퀘어와 창의융합교육센터에서 ‘창의·융합 키움페어(KIUM Fair) 2019’를 개최했다.

교육부ᐧ한국연구재단ᐧ경상북도ᐧ경산시가 후원하고 경일대가 주관한 이번 키움페어는 지난 1 년 간의 경일대 산학협력 성과를 총망라 해 교내 구성원들이 공유하는 자리이다.

캡스톤디자인, 현장실습, 글로벌프로그램, TOBE Innovation(지역사회 혁신지원), 콜라보공모전, 창업동아리 참가자들이 성과를 발표하고 결과물을 전시했다. 행사장 내에 현장실습 상담, 키움랩(KIUM Lab) 전시, 3D프린터·자율주행차 시뮬레이터 체험, 드론전시, 키움마켓, 경품추첨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해 600여 명의 학생들이 몰렸다.

정현태 총장은 “지역과 대학 그리고 기업이 쌍방향 협업할 수 있는 대학이 되기 위해 창의융합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키움페어는 재학생들의 창의적 문제해결 능력을 돕고, 도전적 정신을 공유하기 위한 축제의 장으로 기획했다. 모든 학부(과)에서 진행 되는 캡스톤디자인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및 산업체 애로사항의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현우 LINC+사업단장은 “산학협력이 재학생들에게 흥미를 유발하고, 개인의 취업역량 강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수있다”고 말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