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해상서 장어연승 어선 창진호 전복 사고
14명 승선원 중 13명 구조·1명 실종
구조자 중 3명은 병원 이송 후 숨져
창진호 선원 구조하는 해경 구조대 /사진=연합뉴스

창진호 선원 구조하는 해경 구조대 /사진=연합뉴스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해상에서 14명이 탑승한 근해 장어 연승어선 창진호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해 13명을 구조했으나 3명이 숨졌고 1명은 실종됐다.

25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5분께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87㎞ 해상에서 통영 선적 근해 장어 연승어선 창진호가 침수 중이라는 신고가 해경에 들어왔다.

창진호에는 한국인 8명, 인도네시아인 6명 등 14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오전 7시19분쯤 전복된 창진호 인근 해상에서 구명벌을 탄 승선원들을 발견했으며 경비함정 5002함과 3006함, 공군 헬기 등을 동원해 현재까지 총 13명을 구조했다. 구조자 13명 중 4명은 구명벌에서 발견됐고, 9명은 해상에서 구조했다고 해경은 전했다.

구조자 중 선장 황모(61·경남)씨와 선원 강모(69·경남)씨, 김모(60·제주)씨는 의식불명 상태로 제주도 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최모(66·경남 고성)씨는 실종돼 사고 해역 주변에서 수색을 벌이고 있다. 해경은 항공기 9대와 경비함정 4척, 민간어선 4척 등을 투입해 실종자를 찾고 있다.
병원으로 이송되는 창진호 선원 /사진=연합뉴스

병원으로 이송되는 창진호 선원 /사진=연합뉴스

해경에 따르면 창전호는 이날 오전 6시40분께까지 인근 어선과 교신했다. 마지막 교신 내용은 "배가 넘어질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이어 오전 7시19분께 사고 해점 부근에서 배가 전복되는 것을 인근 어선이 목격했다.

이날 사고 해역 인근 해상은 북서풍이 초속 19m로 불고, 파도가 4m 높이로 매우 높게 이는 등 기상 상황이 나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해경은 애초 창진호가 근해 문어단지 어선이라고 밝혔으나, 이후 근해 장어연승 어선으로 확인됐다며 발표 내용을 정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