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 A 씨, 위층 사는 50대 부부에 흉기 휘둘러
50대 부부 얼굴 다쳐…생명에는 지장 없어
경찰 "층간소음 문제로 다퉜다…정신질환 있는지 확인 중"
층간소음 문제로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층간소음 문제로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층간소음 문제로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5분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탄현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A(48) 씨가 위층에 사는 B(59) 씨 부부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스스로 뛰어내려 숨졌다.

A 씨는 이 아파트 18층에 그리고 B 씨 부부는 19층에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B 씨 부부는 이날 종교시설을 가기 위해 집을 나선 뒤 승강기에 올랐고 18층에서 A 씨가 뒤이어 탑승했다.

A 씨는 승강기에 탑승하자 층간소음 문제를 이야기하면서 B 씨 부부와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엘리베이터가 1층에 도착하자 A 씨는 B 씨 부부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A 씨는 B 씨 부부가 쓰러지는 것을 확인한 뒤 다시 승강기를 타고 자신의 집에 올라갔고 이후 베란다에서 뛰어내렸다.

119 구조대가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A 씨는 병원 이송 중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B 씨 부부는 얼굴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층간소음 문제로 평소 다퉜고 A 씨가 흉기를 준비한 뒤 B 씨 부부를 기다렸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A 씨에게 정신질환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아파트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