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울산·경기·충북·전남·경북·경남 1곳씩
1등 당첨금 29억7464만원
로또 당첨자 배출점 /사진=연합뉴스

로또 당첨자 배출점 /사진=연합뉴스

제886회 로또 당첨지역은 서울·경기·울산 등 7곳으로 조사됐다.

동행복권은 지난 23일 추첨된 제886회 로또복권의 1등 당첨자 배출점을 공개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1곳, 울산 1곳, 경기 1곳, 충북 1곳, 전남 1곳, 경북 1곳, 경남 1곳이다.

구체적으로는 △명당복권방(서울 동작구 상도1동) △셀피아(울산 북구 명촌동) △K마트(경기 의정부시 호원동) △명당복권방(충북 청주시 청원구 주성동) △금진슈퍼(전남 여수시 서교동) △영화마을홍해점(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코리아슈퍼(경남 통영시 무전동) 등이다.

한편 이날 동행복권이 추첨한 로또 1등 당첨번호는 '19, 23, 28, 37, 42, 45'이며 보너스 번호는 2다.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총 7명으로 각각 29억7464만원의 당첨금을 받게 된다.

당첨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가 일치한 2등 59명은 각 5882만원씩, 당첨번호 5개를 맞힌 3등 2140명은 각 162만원씩 수령 가능하다.

4등(당첨번호 4개) 10만9776명은 고정 당첨금 5만원, 5등 176만8281명은 5천원을 받는다.

방정훈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