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종철, 1987년 KBS 4기 공채 개그맨 데뷔
임하룡 "허망하게 떠나 가슴 아프다"
양종철  /사진=KBS 캡처

양종철 /사진=KBS 캡처

개그맨 故(고) 양종철이 사망 18주기를 맞은 가운데 그의 인생이 재조명 되고 있다.

1987년 KBS 4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양종철은 '불광동 휘발유'라는 별명으로 '유머 일번지', '쇼 비디오 쟈키' 등을 통해 인기를 모았다. 1980년대 말 '회장님 회장님 우리 회장님'에 출연하여 "밥 먹고 합시다!!"라는 유명한 명대사도 남기기도 했다.

그러던 중 2001년 11월 23일 오전 3시 50분께 모 나이트클럽으로 공연을 하러 가다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 강남구청 사거리 인근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택시 두 대를 들이받고 그 자리에서 즉사했다. 그의 나이 향년 39세.

당시 경찰은 사고 현장에 스키드 마크(자동차가 급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노면에 생기는 타이어의 미끄러진 흔적)가 없는 점으로 보아 양종철이 정지신호를 보지 못하고 직진해 사고가 난 것으로 봤다.

양종철의 선배 임하룡은 지난해 1월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허망하게 떠나 가슴이 아프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생전 개그맨 이봉원, 김형곤과 절친했다고 전해진다.

방정훈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