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서원(개명전 최순실) 씨 측에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2일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파기환송심 2차 공판에 출석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서원 씨 측에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2일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파기환송심 2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서원 씨 측에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2일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파기환송심 2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이날 공판에는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장, 황성수 전 삼성전자 전무,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 등이 함께 출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출석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엔 대답하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앞서 지난달 25일 첫 공판에 출석하면서는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