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농협수원유통센터 내 ‘G마크 전용관’을 최근 트렌드가 반영된 농산물 전문매장으로 재오픈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는 2008년 3월 G마크 전용관 개관 이래 11년 만에 농산물 전문매장으로 재오픈하는 것으로 매장에는 G마크 인증제도의 가치를 명확히 알리고 신규 농산물 아이템인 경기미, 버섯류 등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유통진흥원은 재오픈 기념으로 이날부터 오는 24일까지 ‘새롭다 G마크! 기억하라 G마크!’를 슬로건으로 특판전을 실시한다.

행사기간 동안 수원점 농협몰 사이트내 G마크 인증상품을 위한 홍보배너를 생성해 G마크 인증상품 1만원 이상 구매 시 선착순 100명에게 소정의 사은품과 떡국떡 500g을 증정한다.

매장을 직접 방문하는 고객에게는 이색 현장참여게임을 통한 G마크 인증제도를 홍보하고, 당첨 시 실속형 장바구니, 군것질 누룽지, 쫄깃한 떡 등의 사은품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 G마크관 인기상품으로 식혜, 막걸리, 쌀국수 등을 최대 10% 할인하며, 안전하고 맛있는 G마크 농식품도 시음·시식할 수 있다.

강위원 유통진흥원장은 “가장 안전하고 철저한 경기도의 농산물 사전검증과 사후관리 과정을 거쳐서 품질과 안전성을 모두 보증한 상품을 새롭게 단장한 수원점 G마크전용관을 통해 만날 수 있다”며 “G마크 인증제도의 이미지 향상과 G마크 인증식품의 판매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