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초읽기…美상원, 연장촉구 결의안 채택

미국 상원이 21일(현지시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이 안건은 상정 바로 다음 날인 이날 소관 상임위인 외교위원회에서 바로 본회의로 회부된 뒤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결의안은 "지소미아는 인도·태평양 안보와 방어의 토대가 되는 중대한 군사 정보 공유 합의"라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상대하는 데 있어 그 중요성을 재확인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미국 상원 외교위 제임스 리시(공화당) 위원장은 이날 성명에서 "지소미아에 계속 참여할 것을 한국에 촉구한다"고 했으며, 공화당 소속 제임스 인호프 상원 군사위 위원장도 성명을 내 "북한과 역내 적국들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강력한 방위 협력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통과된 결의안 발의에는 외교위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스 의원과 공화당의 인호프 위원장, 잭 리드 상원 군사위 민주당 간사가 참여했다.

지소미아는 오는 23일 0시를 기해 종료되지만, 한일 양국은 상대국의 입장 변화를 요구하며 물러서지 않고 있어 종료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높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