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24일 서울 종로구 유니클로 광화문 디타워점 앞에서 대학생겨레하나 회원 이진희 씨가 유니클로를 비롯한 일제 강제징용 기업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0월 24일 서울 종로구 유니클로 광화문 디타워점 앞에서 대학생겨레하나 회원 이진희 씨가 유니클로를 비롯한 일제 강제징용 기업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일 불매운동을 놓고 네티즌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이번 논란을 촉발한 것은 지난 19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올린 SNS글이다.

한국 홍보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서경덕 교수는 이날 사진 한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유니클로 매장을 찾은 이들이 출입문 밖까지 길게 줄을 선 모습이 담겨 있었다.

유니클로는 '히트텍' 무료 증정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최소한의 자존심은 지키자"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불매운동 초반에 유니클로 일본 임원이 '한국 불매운동은 오래가지 못한다'라는 한국인 비하 발언까지 했다. 예전에는 전범기인 욱일기를 티셔츠에 새겨서 판매도 했다. 특히 최근에 일본군 위안부를 조롱하는 광고를 제작해 큰 물의를 일으킨 회사가 바로 유니클로다"고 했다.

서 교수는 "물론 불매운동이 절대 강요될 수는 없다. 개개인의 선택을 존중한다"면서도 "우리 한번만 더 생각해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유니클로 매장에 줄 선 사람들을 '거지근성'이라며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현재 일본과 자존심을 걸고 무역 전쟁 중이다. 개인의 선택은 국가보다 앞설 수 없다"고도 했다.

반면 반일 불매운동을 꼭 해야 하느냐는 소수 의견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이미 모든 산업은 국제적인 공조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반일 불매운동으로 우리 국민도 피해를 입는다"고 지적했다. 일례로 반일 운동 여파로 국내 모든 항공사 올 3분기 실적이 크게 악화되기도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중국은 그동안 우리나라를 가장 많이 괴롭힌 나라고 지금도 미세먼지 등 여러 피해를 입히고 있다. 그런 기준이면 중국 상품도 불매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일본을 향해 죽창을 들자는 사람들이 왜 문재인 대통령을 '삶은 소대가리'라고 비판했던 북한에는 퍼주자고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이 네티즌은 "여당 대표(이해찬)는 일식집 다니고, 조국 아들도 유니클로 입고 다니는데 왜 일반 국민들에게만 가혹한 잣대를 들이미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한편 서 교수는 지난 20일 일본 우익과 국내 친일파들에게 조롱 메시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어제 올린 사진 한 장이 하루 종일 아주 큰 이슈가 됐다. '유니클로 불매운동'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길 수 있었던 좋은 계기가 마련됐다"면서 "하지만 일본 우익들은 제게 DM으로 '너희 나라 하는 일이 다 그렇지' '일본 상품 없으면 못사는 한국인' 등 정말 많은 조롱을 해댔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특히 더 기분이 안 좋았던 것은 아직도 한국에 남아있는 친일파들이 '너 혼자 외친다고 되냐' '이 사진이 원래 한국인의 본모습'이라고 말도 안 되는 얘기들을 쏟아부었던 것"이라고 토로했다.

서 교수는 "일본 우익도 문제지만, 한국에 살고있는 친일파들은 더 큰 문제라는걸 또 한 번 느꼈던 하루"라며 "저는 올해의 불매운동이 더 한 단계 뛰어넘어 '국산품 애용 생활화'가 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