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학생들이 남다른 감수성"
"이번 사태 외부단체 동조 때문"
"정치편향 교육은 없었다"
지난 10월 2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 앞에서 열린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소속 학생들의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지난 10월 2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 앞에서 열린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소속 학생들의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인헌고에서 정치편향 교육은 없었다고 결론 내렸다. 이에 따라 인헌고는 주의·경고 등 행정처분이나 특별감사도 받지 않는다.

조 교육감은 21일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사태는 일부 학생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외부단체가 이에 동조해 사회적 이슈로 확장됐다"면서 "인헌고 특별장학 결과 지속적·반복적·강압적으로 이뤄진 특정 정치사상 주입이나 강제, 정치편향 교육 활동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특히 조 교육감은 "기성세대의 지식과 시각에 의문부호를 던지는 것 자체가 터부시되거나 금기시 되어서는 안될 것"이라면서도 "문제를 제기한 학생들이 남다른 감수성으로 교사와 다른 시각과 생각을 지니고 행동했다"고 지적했다. 마치 인헌고 사태 책임이 학생들에게 있다는 뉘앙스다.

이에 대해 한국교총 등 보수 교육계는 "혁신학교, 전교조 교사에 대한 진보 교육감의 '제식구 감싸기'"라며 반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0월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인헌고 1,2,3학년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특별장학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장학사와 학생들의 질의응답 과정이 담긴 사실확인서가 실명 작성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여명 자유한국당 시의원은 "교육청에서 비리 저지른 공무원들조차 'ooo부서의 김ㅇㅇ' 식으로 의회에 자료 제출하면서, 보호받아야 할 학생들을 어떻게 1학년 학생까지 실명으로 작성해 자료화해놓을 수 있느냐"면서 "인헌고 학부모와 학생들이 낙인 찍힐까봐 몹시 두려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인헌고 '학교수호연합'(학수연) 주장에 따르면 한 교사는 학생들에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언론 보도는 가짜뉴스이며 믿으면 개·돼지"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 교사는 과거 온라인에 '문재인 정부를 까대면 안 되는 이유'라는 제목의 글을 쓰기도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