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 근로시간 37시간으로 줄이려 인건비 4421억원 증액은 부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울 구로구 철도교통관제센터에서 비상 수송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울 구로구 철도교통관제센터에서 비상 수송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철도파업 이틀째인 21일 "철도노조가 결국 파업을 강행해 국민 불편을 초래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구로 철도교통관제센터를 찾아 비상수송현장을 점검한 자리에서 "국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비상수송대책 시행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철도노조는 4654명 인력 증원을 요구하고 있지만, 이는 주당 39.3시간의 근로시간을 37시간으로 단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인력을 41.4%나 늘리고 인건비도 4421억원 증가시키는 등 큰 부담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가 수익 창출이나 비용 절감 없이 일시에 4000여명의 인력을 증원하는 것은 재무여건을 악화시키고, 운임인상 등 국민 부담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비판했다.

다만 김 장관은 "정부는 최근 2년간 안전강화, 신규 개통노선 대응 등 합리적 증원 요구를 적극 수용해 총 3017명의 인력을 증원한 바 있다"며 "이번 요구에 대해서도 객관적 산출근거, 재원 조달 방안, 자구 노력 등에 관한 충분한 자료가 제시된다면 면밀하게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철도공사는 철도를 이용하는 수험생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연계교통 안내, 경찰차 연결 지원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달라"며 "특히 철도노조는 파업을 멈추고 즉시 직무에 복귀하고, 노사는 속히 교섭을 재개해 합의를 도출하는 데 최선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는 철도안전감독관을 전국 차량기지 등 주요 시설에 파견해 철도시설점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철도안전과 국민불편 최소화를 가장 우선순위에 두고 열차운행, 차량정비, 대국민서비스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