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노후보장패널조사…생활 만족도 5점 만점에 3.36점
지난 9월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풍경. 사진=연합뉴스

지난 9월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풍경. 사진=연합뉴스

배우자 없이 혼자 살거나 소득이 최저 수준인 우리나라 중·고령자 10명 중 1명은 위기 상황에서 주변에 도움을 요청할 사람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연구원의 '중·고령자의 비재무적 노후생활 실태:여가, 대인관계, 건강을 중심으로' 보고서에 따르면 50세 이상 중·고령자 대부분은 위기 상황에서 주변 타인에게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답했다.

설문 응답자 86.6%는 '몸이 아플 때 집안일을 부탁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고 했고, 평균 2.05명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었다. '낙심하거나 우울할 때 이야기할 사람이 있다'는 응답자도 88.1%였으며 이야기 상대는 평균 2.20명이다.

'갑자기 많은 돈을 빌릴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응답을 한 사람은 53.4%로 나타났고, 돈을 빌려줄 사람은 평균 1.83명이었다.

하지만 무학자, 서울거주자, 무배우자, 단독가구, 소득 하위 20% 그룹은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사람이 없다고 응답했다.

지난 1년간 가장 도움이 된 사람은 배우자(51.7%)가 많았고 자녀(36.4%), 형제자매(3.4%), 친구(2.9%), 본인 및 배우자의 부모(2.4%) 순이었다.

지난 1년간 배우자와 갈등을 일으킨 이유는 '경제적 문제(21.6%)', '음주·흡연·늦은 귀가 등 생활습관 차이(20.6%)' 순이었다. '자녀결혼', '부모부양', '가사분담', '여가·사회 활동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인한 갈등을 경험한 비율은 2.1∼8.9%로 높지는 않았다.

중·고령자가 주중과 주말에 가장 많이 하는 여가활동은 'TV 시청'이었고, 여가활동이 이뤄지는 장소는 대부분 '집'이었다. 여가활동을 혼자서 하는 비중은 주중 59.8%, 주말 55.0%였다.

자신의 생활 전반에 대한 만족도는 5점 만점에 평균 3.36점으로 대체로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