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신용등급 5등급 이하 저신용자 대상 금융지원 전문기관
광주은행, 창립 51주년 맞아 포용금융센터 개점

광주은행은 창립 51주년을 맞아 광주 동구에 포용금융센터를 개점했다고 20일 밝혔다.

포용금융센터는 소상공인과 신용등급 5등급 이하 저신용자 등 금융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자금지원, 경영컨설팅, 금융교육 등을 시행하는 원스톱 종합상담센터다.

광주은행 관계자는 "기초자치단체, 신용보증재단 등 유관기관과 연계해 금융서비스와 영업환경 개선 및 매출 증대를 위한 컨설팅을 무상으로 제공하겠다"며 "포용금융특별대출 상품을 출시해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포용금융센터에는 전문 컨설턴트 등 7명의 직원이 상주한다.

기존 은행과 달리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영업한다.

금융기관 방문이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해 출장 금융서비스와 예약상담제를 도입했다.

광주은행은 포용금융센터 개점에 맞춰 광주신용보증재단과 '상생발전을 위한 지역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광주은행은 광주신용보증재단에 10억원을 특별출연하고, 보증재단은 이를 재원으로 총 150억원의 특별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지역민과의 동행,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이라는 광주은행의 설립 취지를 충실히 실행하겠다"며 "지역을 가장 잘 알고 지역민에게 잘하는 은행, 지역민에게 가장 신뢰받고 사랑받는 은행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은행은 포용금융센터 개점에 앞서 본점 대강당에서 창립 51주년 기념식을 열고, 임직원 및 고객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