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의 파업 첫날인 20일 열차 운행률은 92% 수준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오전 11시 기준 열차 운행률이 평시 대비 92.2%라고 밝혔다.

열차 종류별로는 KTX 92.5%, 일반열차 83.0%, 화물열차 40.8%, 수도권 전철 98.6% 수준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철도파업에 대비해 이용객이 많은 출퇴근 시간 수도권 전철과 KTX에 내부 직원과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하는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이날 시작된 철도노조의 파업 참가율은 22.7%(출근대상자 1만4천395명 중 3천262명으로 집계됐다.

대체 인력을 포함한 근무 인력은 1만2천49명으로, 평시 대비 83.7%에 달한다.

앞서 철도노조는 '4조 2교대' 근무제 도입을 위한 인력 4천명 충원 등을 요구하며 이날 오전 9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다.

무기한 총파업은 2016년 9∼12월 74일간의 장기 파업 이후 3년 만이다.
국토부 "철도파업 첫날 열차 운행률 92.2%"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