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비위 의혹 수사…압수물 분석후 소환 일정 조율
검찰, 유재수 前부시장 자택·사무실·업체 등 5곳 압수수색

검찰이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비위 의혹과 관련해 그의 주거지와 부산시청 사무실, 관련업체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19일 오전 유 전 부시장의 서울 강남구 도곡동 주거지와 부산시 경제부시장실, 부산 수영구 민락동 관사, 관련업체 2곳 등 총 5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료와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서울 여의도에 있는 자산운용업체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2017년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차량 등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담은 첩보가 접수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다.

그는 별다른 징계 조치를 받지 않고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최근 사직했다.

다만 부산시는 수사 추이를 살펴본 뒤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검찰은 유 전 부시장 비위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30일 중견 건설업체와 자산운용사 등 4개 업체를, 이달 4일에는 금융위원회와 관련업체 2곳을 각각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분석이 끝나면 유 전 부시장의 소환 일정을 조율할 방침이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자산운용사 및 신용정보업체 등과 부적절한 거래가 있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일부 업체들로부터 자녀의 인턴십 기회와 골프 접대 등을 제공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검찰은 조국 전 장관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이 청와대 민정수석실 근무 당시 유 전 부시장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은 지난달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이 청와대 감찰과 금융위원회 사직 과정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자 "경미한 품위 위반 사항이 있었지만 크게 해석할 사항은 아니다"라며 "금융위 국장이라는 중요한 자리를 내려놨기 때문에 이미 처벌받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전 부시장은 사직서를 제출한 뒤 주로 서울에 머물면서 여의도에 있는 부산시청 서울사무소로 출근했고, 간헐적으로 행사 참석을 위해 부산으로 출근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