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조국과 다르다는 나경원 아들 ‘황금 스펙’의 비밀 (사진=MBC)

스트레이트, 조국과 다르다는 나경원 아들 ‘황금 스펙’의 비밀 (사진=MBC)


‘스트레이트’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을 둘러싼 의문의 스펙들과 아들, 부인, 조카까지 동원해 이권을 챙기는 장기집권 농협 조합장들의 행태를 추적한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 서울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중·고교 과정을 마친 그는 현재 미국 예일대에 재학 중이다.

‘스트레이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관련 의혹과 함께, 나경원 의원의 자녀들도 각종 의혹으로 언론에 오르내리고 검찰에 잇따라 고발된 황 속 나 의원 아들 김씨가 고교 시절 저자에 등재된 학술 포스터 두 장에 주목했다.

이는 김씨가 각각 제1저자와 제4저자에 등재된 의과학 분야의 포스터들이다. 해당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고, 의료기기 사용법까지 숙지하지 않으면 수행하기 어려운 연구 성과들이라는 것이 많은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관련자들의 말을 종합해 보면, 이 두 연구는 2014년 여름 당시 미국의 고교 2학년이던 김씨가 서울대 실험실을 빌려 진행된 것처럼 보인다. 나경원 의원도 “아는 교수에게 실험실을 부탁한 건 유감”이라고 밝혔던 대목이지만 실제로 김씨가 실험에 얼마나 주도적으로 참여했는지는 의문투성이다. 더욱이 두 가지 연구 중 하나는 삼성의 지원 대상 프로젝트였음이 확인됐는데, 김 씨는 삼성이 규정하고 있는 연구팀 소속 자격에도 미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가 기존의 연구나 실험 성과에 사실상 이름만 올렸을 것으로 강하게 의심되는 대목들을 ‘스트레이트’가 단독 취재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