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등장한 유재석
"오늘은 트로트 신예 유산슬"
'아침마당' 유산슬 유재석 /사진=KBS1 캡쳐

'아침마당' 유산슬 유재석 /사진=KBS1 캡쳐

국민MC 유재석이 트로트가수 유산슬로 분해 '아침마당'에 깜짝 등장했다.

18일 KBS2 '아침마당'의 '도전 꿈의 무대' 코너에는 2020년 기대되는 초특급 신인 트로트가수들이 소개됐다.

이날 '유산슬'로 소개된 유재석은 호들갑스러운 춤사위를 선보이며 "안녕하세요. 트로트계 새바람 유산슬 입니다. 이른 아침 놀라셨죠? '도전 꿈의 무대' 무조건 3번 뽑아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이용식은 "생각지도 않던 분이 딱 나왔다. 하지만 승부의 세계는 냉정하다. 오늘은 유재석이 아닌 신인가수 유산슬이다. 사랑하는 후배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재석은 "여러분이 생각하는 유재석은 맞다. 이 시간에 생방송은 처음이다. 스튜디오에 나오게 될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박상철은 "개그는 잊어달라, MC도 잊어달라. 오늘은 트로트 신인이다. 끝장난다"라고 거들었다. 이에 유재석은 "앞으로 계속 개그 할거다"라고 귓속말했다.

유재석은 "제가 트로트계에 발을 들여놓은 이상 강력한 눈빛과 카리스마로 트로트계 정상에 오를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이날 연하남쓰는 "오늘 우승은 생각지 않는다. 옆에 있는 유산슬을 부셔버리겠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전 일등할거다. 오늘 목표는 우승"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재석은 MBC '놀면 뭐하니'에서 '뽕포유' 특집으로 트로트 가수에 도전하게 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