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조 톡톡
법무법인 지평이 한국 로펌업계 처음으로 유엔글로벌콤팩트(UNGC)에 가입했다. UNGC는 기업들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함께 국제 사회윤리, 국제 환경을 개선하고자 설립된 유엔 산하 전문기구다. 인권과 노동, 환경, 반부패 등 4개 분야의 열 가지 원칙을 기업 경영에 반영하고 지키도록 지원하고 있다.

임성택 지평 대표변호사(사법연수원 27기)는 “UNGC가 제시한 원칙을 로펌 운영에 반영하는 것은 물론 인권 경영,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자문 업무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