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 14일 오후 고사장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기전여자고등학교 교문에서 가족들이 수능을 치른 자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 14일 오후 고사장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기전여자고등학교 교문에서 가족들이 수능을 치른 자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등급컷(1등급 하한점수)이 국어 91~92점, 수학 가형 92점, 나형 84점대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지난해보다 오른 수준이다.

EBS는 지난 14일 오후 7시께 이 같은 내용의 2020학년도 수능 등급컷을 공개했다. 원점수 기준 국어 1등급을 받으려면 91점(표준점수 132)을 받아야 한다. 2등급은 83점(표준 125점), 3등급 75점(표준 116점), 4등급 65점(표준 107점), 5등급 53점(96점) 등이다.

수학 가형의 경우 1등급은 92점(표준 131점), 2등급 84점(표준 124점), 3등급 77점(표준 118점), 4등급 65점(표준 109점), 5등급 49점(표준 96점)으로 예상됐다. 문과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나형은 1등급 84점(표준 135점), 2등급 75점(표준 127점), 3등급 62점(표준 115점), 4등급 52점(표준 106점), 5등급 38점(표준 93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능 1등급컷의 경우 국어 84점, 수학 가형 92점, 나형 88점이다.

입시업체인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원점수 기준 국어의 1등급컷을 92점으로 전망했다. 수학 가형은 92점, 나형은 84점으로 내다봤다. 이투스는 국어 91점, 수학 가형 92점, 나형 84점으로 예상했다. 유웨이 또한 국어 91점, 수학 가형 92점, 나형 84점이 될 것이라고 봤다. 메가스터디의 경우 각각 91점, 92점, 84점을 전망했다.

절대평가인 영어와 한국사는 원점수에 따라 등급이 결정된다. 영어는 90점, 한국사는 40점이 1등급 컷이다.

적은 표본의 가채점을 토대로 한 등급컷은 추후 변동될 가능성이 높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정답 확정과 채점 등을 거쳐 다음달 4일 성적표를 통보할 계획이다. 성적표엔 원점수가 아닌 표준점수와 백분위만 표기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