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두 차례 기소 사건 모두 형사합의25부로 배당
정경심, 26일에 추가기소후 첫 재판…병합 결정할 듯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두 번째 재판이 26일 열린다.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으로 추가 기소된 이후 처음 열리는 재판이다.

재판부가 이날 두 사건의 병합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14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송인권 부장판사)는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지난 9월 기소된 정 교수의 사건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을 26일 오전 10시로 지정했다.

이 사건은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지난달 18일 한 차례 공판준비기일이 열렸다.

15일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이 열릴 예정이었으나 연기됐다.

앞서 11일 검찰이 정 교수를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 14개 혐의로 추가 기소했기 때문이다.

법원은 13일 추가기소 사건을 형사합의25부에 배당했다.

이어 14일에는 재판부 요청에 따르는 형식을 빌려 처음 기소된 사건도 형사합의25부로 재배당한 뒤 26일로 공판준비기일을 다시 지정했다.

두 사건이 한 곳의 재판부로 모인 만큼, 이날 공판준비기일에 재판부가 병합 심리하겠다는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정 교수에 대한 검찰 수사가 일단락된 만큼 구체적인 심리 방향도 이날 윤곽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공판과 달리 피고인이 직접 출석할 의무는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