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의 마약밀수조직이 마약류 코카인 4.5kg을 국내로 밀수입을 시도하다가 적발됐다. 인천세관

중남미의 마약밀수조직이 마약류 코카인 4.5kg을 국내로 밀수입을 시도하다가 적발됐다. 인천세관

중남미의 마약밀수조직이 마약류 코카인 4.5kg을 국내 밀수입을 시도하다가 적발됐다. 인천본부세관은 인천검찰청과 합동수사를 통해 지난 7월 코카인 4.5kg을 은닉해 국내로 밀반입 시도하려던 중남미 마약조직의 운반책인 브라질 국적 남성 A씨(35)을 붙잡아 구속기소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여행용 가방에 이중 공간을 만들어 코카인을 담아 브라질 상파울루부터 아프리카 에티오피아를 경유해 국내 밀반입을 시도했다. 코카인 1회 투약량 0.01g 기준으로 적발된 양은 45만 명이 한번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인천본부세관 관계자는 “국제 마약밀수 조직들이 마약류의 최종 소비지인 일본·중국 등으로 밀수하기 위한 중간 경유지로 한국을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