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측 "사실 아닌 것 섞여 있어"
"졸도로 쓰러지면서도 조사 응해"
"진실은 법정에서 규명될 것"
정경심 교수의 변론을 맡은 김칠준 변호사가 지난달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정 교수 영장실질심사가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경심 교수의 변론을 맡은 김칠준 변호사가 지난달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정 교수 영장실질심사가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측이 검찰 공소장에 대해 "사실과 사실이 아닌 것이 뒤섞여 있다"면서 반박 입장문을 냈다.

정 교수 변호를 맡고 있는 김칠준 변호사는 12일 내놓은 입장문에서 "정 교수는 그동안 12회에 걸쳐, 조서 분량만 약 700여 쪽에 달하는 조사를 받은 끝에 어제 기소됐다. 그 사이 70여 차례의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면서 "(정 교수가)여러 가지 건강상의 어려움이 있었고, 심야 조사를 마치고 구치소로 복귀하던 중 졸도로 쓰러졌지만 최선을 다해 검찰 조사에 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변호사는 "(검찰의 공소장이)사실과 사실이 아닌 것이 뒤섞여 있고, 법리에도 많은 문제가 있다"면서 "결과적으로 도저히 동의할 수 없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 진실은 법정에서 규명될 것이므로 차분히 재판절차를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11일 정경심 교수를 구속 기소했다. 정 교수 공소장에는 지난달 구속영장 청구 때(11개 혐의)보다 혐의가 3개 더 늘었다. 정 교수는 이미 재판이 시작된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를 포함해 법정에서 총 15개 혐의에 대한 재판을 받게 된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