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지지' 대자보 잇단 훼손에
고대 총학, 중국 유학생에 경고
연세대·서울대도 무단철거 논란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고려대 대자보가 훼손돼 논란을 빚고있다.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 캡처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고려대 대자보가 훼손돼 논란을 빚고있다.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 캡처

중국 정부의 홍콩 시위 탄압이 거세진 가운데 국내 대학가에도 홍콩을 지지하는 한국 학생과 반대하는 중국인 유학생 사이 갈등이 커지고 있다. 서울대 연세대에 이어 고려대에서도 ‘홍콩 사태’를 둘러싼 의견 충돌이 발생하면서 대학가 전체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12일 고려대 총학생회는 홍콩 시위 지지자들의 대자보가 훼손된 사태에 엄중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총학생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중국인 유학생으로 추정되는 무리가 정경대 후문에 부착된 ‘홍콩 항쟁에 지지를!’이란 대자보를 세 차례 훼손한 것으로 드러났다. 총학생회는 “자신과 다른 견해를 폭력적인 방법으로 탄압하는 비겁한 행위를 중단하라”며 “대자보 훼손이 반복되면 총학생회 차원에서 대응하겠다”고 했다. 중국인 유학생들은 오히려 “홍콩 시위는 폭력 난동”이라고 맞섰다. 이날 ‘고려대 중국 유학생모임’은 해당 대자보가 있는 옆자리에 ‘홍콩 시위 민주인가 폭행인가’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붙이고 홍콩 시위를 규탄했다.

대자보가 붙은 고려대 정경대 후문은 이날 오후 내내 긴장감이 감돌았다. 일부 중국 유학생은 ‘홍콩 시위의 본질은 테러리즘’ ‘홍콩은 중국 영토’ 등의 내용을 담은 메모를 붙여 중국 정부를 지지했다. 반면 한국 학생들은 같은 장소에서 홍콩 시위 지지 서명운동을 벌였다. 중국인 학생은 한국인 학생에게 “홍콩 시민도 아니면서 왜 홍콩을 지지하냐”고 묻는 등 말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 한국인 대학생들’은 이날 연세대 백양관 전면에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세 번째 현수막을 설치했다. 앞서 이들이 설치한 현수막들은 중국인 학생으로 추정되는 무리에 의해 두 차례 무단 철거된 바 있다. 서울대 학생들로 구성된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도 지난 11일 교내 중앙도서관 앞에서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침묵 시위’를 벌였다.

학생모임은 이달 23일 연세대, 부산대, 숭실대 등 대학연합과 함께 한국 주재 중국대사관 부근에서 중국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 계획이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