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수는 늘고, 종사자 비율은 낮아져

중소벤처기업부는 통계청과 협업해 산정 단위를 '사업체'에서 '기업'으로 변경한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기업' 단위 中企 기본통계 나왔다…전자상거래·부동산업 포함

그동안 중기부는 통계청의 '전국 사업체조사 결과'를 가공해 기본통계를 발표했다.

하지만 통계 단위가 됐던 사업체엔 물리적 장소에서 경제활동을 하는 기업만 해당해 전자상거래업, 부동산업 등을 하는 기업은 제외되는 한계가 있었다.

또 사업체 단위로 조사하다 보니 대기업의 소규모 사업체가 중소기업으로 분류되는 문제점도 생겼다.

중기부는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통계청에서 2017년부터 제공한 '기업등록부'에 근거해 기업 단위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새롭게 작성했다.

신규 통계엔 기존 통계에서 제외됐던 전자상거래업, 부동산업 등이 포함되면서 기업 수(373만개→630만개)와 종사자 수(1천553만명→1천599만명)가 크게 늘었다.

반면 중소기업 종사자 비율(89.8%→82.9%)은 낮아졌다.

나아가 단위로 기업으로 바뀌면서 국제기구 등에 중소기업 기본통계 제공이 가능해졌다.

이준희 중소기업정책관은 "중소기업 실태를 충실히 반영하는 통계적 기반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