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한 달에 1~2번만 연구소 출석
동양대 표창장 위조 과정 상세히 밝혀져
정 교수, 호텔 인턴십 확인서도 허위 작성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구속 기소했다. 정 교수 공소장에는 지난달 구속영장 청구 때(11개 혐의)보다 혐의가 3개 더 늘었다.

검찰이 공개한 정 교수 공소장은 별지를 포함해 총 79쪽 분량이다. 검찰이 지난 11일 정 교수를 구속 기소하면서 공개한 공소장을 분석해봤다.

공소장에 따르면 조 전 장관 딸은 수초의 일종인 '홍조식물'이 들어있는 접시에 물을 갈아주는 등 고등학생 수준에서 할 수 있는 간단한 체험활동을 하고 국제학회 발표 논문초록에 제3저자로 기재된 것으로 드러났다.

정 교수는 2009년 2월 대학 동기인 공주대 K 교수에게 같은 해 8월 일본에서 열리는 국제학회에 딸이 참가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조 전 장관 딸은 3달여 동안 1달에 1~2번 공주대 연구소에 가서 수초 접시에 물을 갈아주는 일만을 했다.

조 전 장관 딸은 집에서 동·식물을 키우면서 생육일기나 독후감을 작성해 K 교수에게 가끔씩 보고하는 일만 하고도 2년의 활동 기간이 적힌 공주대 연구소 명의 체험활동확인서를 발급받았다. 공주대는 국립대라 이 같은 행위는 허위 공문서 작성에 해당된다.

정 교수는 대학 진학을 앞둔 딸이 호텔경영 관련 학과 지원에 관심을 보이자 부산의 한 호텔 인턴십 확인서도 허위로 만들었다.

정 교수는 2009년 7월 워드프로그램을 이용해 실습수료증과 인턴십 확인서를 허위로 만든 다음 호텔 관계자를 통해 날인받았다. 실습기간은 정 교수 딸이 한영외고 1~2학년에 재학 중이던 2007년 6월 9일부터 2009년 9월 27일까지였다. 물리적으로 실습이 불가능했다는 지적이다.

이번 공소장에는 논란이 됐던 정 교수 딸 동양대 표창장 위조 방법까지 자세히 기재됐다. 정 교수 측은 지난 9월 6일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으로 기소된 이후에도 위조는 없었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 이를 의식한 검찰이 이번 추가 공소장에는 표창장 위조 과정을 상세하게 기재한 것으로 보인다.

공소장에 따르면 정 교수는 아들이 받은 동양대 총장 명의 상장을 스캔한 뒤, 총장 직인 부분만 오려냈다. 이후 딸의 이름과 상장 내용을 적어 넣고 총장 직인 캡처를 붙여넣는 방식으로 동양대 총장 명의 최우수봉사상을 위조했다.

검찰은 정 교수 딸이 서울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를 준비하던 2013년 6월 해당 표창장이 위조된 것으로 파악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