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 국화축제 갔다가 주차장 4시간 대기
"절대 차에 손 대지마" 적반하장
화순군청 홈페이지 한 때 마비


"이분들 피해는 어떻게 하시렵니까?"

"그걸 내가 어떻게 알아요? 절대 차에 손 대지 마세요"


주말 한 지역 축제를 찾은 A 씨는 황당한 사건을 겪게 되었다.

즐겁게 축제 구경을 한 뒤 주차된 자신의 차량으로 돌아와보니 자신의 차량 바로 앞을 떡하니 가로막은 채 주차된 차량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던 A 씨는 한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해당 사건 정황에 대해 풀어냈다.

A 씨는 "지난 10일 화순 국화축제를 찾아 구경을 한 뒤 저녁 6시경 차량으로 돌아와보니, 주차된 제 차량 앞을 막아선 싼타페 차량을 발견하였다"고 말문을 열며 "해당 싼타페 차량에는 연락처도 확인할 수 없었기에 그저 막연하게 차주를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밝혔다.

이어 "차량 앞에서 하염없이 차주를 기다리던 중 한 학생이 나오더니 해당 싼타페가 본인 집 차량이라고 밝혔고, 이에 부모에게 연락을 취해달라고 부탁하였다"고 전한 뒤 "이어진 차주와의 통화에서 차주는 '밤 10시쯤에나 집에 돌아온다'고 말하였고, 이 말을 듣고 해당 시간까지 차주를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밤 10시경 다시 주차된 차량 앞을 찾아갔지만 이번에도 차주 대신 학생이 나와 다시금 차주와 전화 연결을 해주었다"고 전하며 "이어진 통화에서 차주는 '내 집 앞에 주차를 해놓았는데 왜 당신들이 차를 빼라 마라냐', '오늘 집에 못 갈 것 같으니 차를 못 빼준다'등의 말을 하며 도리어 화를 내었고, 해당 발언을 듣고 도저히 이건 아니라는 생각에 경찰서에 연락을 취했다"고 주장했다.

또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이동 주차를 제안하며 학생에게 차량 보조키를 물어보았고, 이에 학생은 집에서 차량 보조키를 찾아 경찰에게 건네주었다"고 전하며 "또한 경찰은 차량을 이동시키기 전 차주의 허락을 구하기 위해 다시 차주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대신 통화를 받은 차주의 아내는 '남의 차에 절대 손대지 마라', '경찰이면 남의 차에 함부로 손을 대도 되는 것이냐'등의 발언을 하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끝으로 "제가 주차를 한 곳은 개인 주차장이 아니기에 해당 주차 공간이 마치 자신의 개인 사유지인 것 마냥 이야기를 하는 차주에 대해 더욱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다"며 차주의 태도에 대해 비난했다.

한편 A 씨가 추가로 공개한 경찰과 싼타페 차주 아내와의 통화 음성 파일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경찰에게 화를 내며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이는 싼타페 차주 아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해당 사건을 보고 분개한 한 네티즌이 논란이 된 주차 공간에 대한 소유권이 개인이 아닌 화순군 소유의 군유지인 것을 밝혀냈고, 이에 네티즌들은 화순군에 찾아가 민원을 제기해야 한다며 일제히 입을 모았다. 화순군청 홈페이지 또한 한 때 마비될 정도였다.

이에 일부 보배드림 사용자들은 화순으로 달려가 주차된 해당 차량의 앞을 막고 단체 행동도 불사하는 등 응징에 나섰다.

네티즌들은 "차를 빼달라는 게 뭐가 그리 화가 나는 일인지 모르겠다", "4시간 동안이나 기다린 A 씨가 대단하다", "사과는 못할망정 오히려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이는 싼타페 차주를 보니 어이가 없다", "사유지도 아닌 곳에 저렇게 차를 막아놨으면 견인 조치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 "화순군에 찾아가 민원을 제기해야 할 것 같다", "말하는 태도에서 살아온 인생이 보이는 것 같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보배드림 커뮤니티 사용자들은 앞서 두 아이를 태우고 가던 여성 운전자에게 입에 담지 못할 쌍욕을 퍼부었던 진천 레니게이드 운전자의 주차 위반을 줄기차게 신고해 해당 운전자로부터 공식 사과를 받아낸 바 있다.
아차車 | "화순 축제 갔다가 차를 못 뺐습니다"…황당한 주차 '적반하장'

조상현 한경닷컴 기자 doytt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