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농 전북도연맹, WTO 농업 개도국 지위 포기 규탄 집회

전북지역 농민들이 정부의 세계무역기구(WTO) 농업 부문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 결정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전북도연맹은 11일 정읍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WTO 농업 부문 개도국 지위 포기를 선언한 정부를 규탄했다.

상복을 입은 농민들은 결의문을 통해 "정부는 '공익'이란 미명하에 WTO 개도국 지위를 포기하고 직불제 개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미국의 압력에 굴복해 통상주권을 스스로 내주고 농업의 마지막 안전핀을 뽑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농민들은 농산물 가격 폭락으로 자식 같은 농산물을 갈아엎으면서도 참아왔다"며 "그러나 WTO 개도국 지위 포기선언을 계기로 우리는 촛불 이전과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농민들은 "이제 우리 농민들도 참을 만큼 참았다"며 "이 트랙터들을 희망이 없는 논밭 갈이에 쓸 게 아니라 적폐에 뒤덮인 농정과 세상을 갈아엎는 데 쓰겠다"고 단체 행동을 예고했다.

전농 전북도연맹, WTO 농업 개도국 지위 포기 규탄 집회

집회를 마친 농민들은 'WTO 농업 개도국 지위 포기'라고 쓰인 상여에 불을 지르는 퍼포먼스 등을 통해 정부에 대한 분노를 드러냈다.

전북지역 농민들은 이날 정읍을 시작으로 전주와 남원 등 타 시·군에서도 농업 주권 보장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