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군 도마령(刀馬岺)이 요즘 울긋불긋 물든 단풍이 물결치는 듯한 풍광을 뽐내고 있다.

[카메라뉴스] 울긋불긋 단풍 물결치는 영동군 도마령

도마령은 영동군 상촌면 고자리와 조동리를 잇는 24 굽이의 고갯길로 칼을 든 장수가 말을 넘었다는 뜻을 담고 있다.

도마령은 가을만 되면 굽이굽이 휘감아 도는 고개를 따라 진하게 물든 단풍이 맑은 파란 하늘과 어우러져 절경을 뽐내는 곳으로 유명하다.

[카메라뉴스] 울긋불긋 단풍 물결치는 영동군 도마령

도마령 정상에서 보면 주변의 민주지산, 천마산, 삼봉산 등과 어우러져 한폭의 산수화를 연상케 한다.

매년 이맘때면 뛰어난 풍광을 카메라에 담기기 위해 전국에서 많은 사진작가가 이곳을 찾는다.

(글 = 변우열 기자, 사진 = 영동군 제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