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이맘때쯤 본격적으로 유행…예방접종 서둘러야
올해 가을 들어 호흡기 질환자에게서 처음으로 A형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됐다. / 사진=게티이미지

올해 가을 들어 호흡기 질환자에게서 처음으로 A형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됐다. / 사진=게티이미지

올해 가을 들어 호흡기 질환자에게서 처음으로 A형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11일 개인 위생을 철저히하고 예방접종을 실시할 것을 권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에 검출된 인플루엔자바이러스는 매년 유행하는 계절 독감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로, 2009년 세계적으로 유행했던 'A(H1N1)pdm09형'이다.

11월 첫째 주에 A형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지난해 (38주차)보다 7주가량 늦게 검출된 것이다. 하지만 지난해 이맘때쯤부터 본격적으로 A형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유행하기 시작한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A형 인플루엔자바이러스에 감염되면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 기침, 인후통 등의 호흡기 증상과 근육통, 피로감 등의 증상을 보인다. 매년 1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유행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고 어린이나 노약자 등 면역 취약계층은 예방접종을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