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비 지원 및 안식휴가 확대 불허 시의회에 '끝장 투쟁' 선언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천시지부는 11일 장제비 지원 및 재직자 안식 휴가일 확대를 불허한 시의회를 규탄하며 '끝장 투쟁'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전공노 제천지부, '시의원 월정수당 삭감 1만인 서명운동' 추진

그러면서 "민주노총 및 다른 시민단체와 연대해 시의원 월정수당 삭감 1만인 서명운동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전공노 제천시지부는 이날 제천시청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지금이라도 밀실야합의 악습과 권위 의식을 버리고 공무원노조와 조건 없는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1천명이 넘는 직원들에게 소요되는 (장제비) 예산이 연간 2천만원 정도라는 것을 알면서도 시와 노조가 1년의 교섭 끝에 마련한 단체협약 관련 내용을 마치 시민을 위한 것처럼 포장해 불허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의원 13명의 올해 월정수당 인상액만 6천만원이 넘는다는 점에서 그 진정성을 의심한다"며 "이는 공무원노조를 무력화하려는 시도로, 찾아와 사정하지 않으면 그 어떤 복지향상도 고려하지 않겠다는 오만의 발로"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또 "지방공무원 복무 조례 개정안을 심사하면서 30년 이상 재직한 공무원의 안식 휴가 확대를 죄악시했다"며 "공무원노조는 끝장 투쟁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제천시지부 소속 공무원들은 이달 1일 시의회 앞 광장에서 소속 노조원과 도내 시·군 노조 집행부 등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시의회 규탄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항의서를 홍석용 의장실에 전달한 후 의회에서 농성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