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논으로 착각"…경찰 "두 사람 논 멀리 떨어져 설득력 부족"
가족 식량으로 남긴 벼 통째로 사라져…60대 농민 입건

남의 논에 벼를 몰래 수확해 간 농민이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경북 안동경찰서에 따르면 K(67)씨 소유 논 1천650㎡에서 벼 2천827㎏을 함부로 거둬들여 판 A(66)씨를 농산물 절도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K씨가 가족 식량으로 남겨 둔 벼다고 한다.

경찰은 지난 5일 오후 2시께 벼가 통째로 사라졌다는 K씨 신고에 따라 주변 CCTV 영상에서 농로 쪽으로 농기계 콤바인을 달고 이동한 차를 찾아 수배했다.

이어 인근 주민 진술, 농기계수리센터 조사 등으로 위탁영농업자 B(38)씨가 K씨 논에서 벼를 베어 탈곡한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B씨는 A씨를 논 주인으로 지목하며 "논 주인이 보는 앞에서 위탁받은 벼를 수확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범행을 부인하다가 경찰이 벼 건조장에서 확보한 수매 정산서를 내보이자 "우리 논인 것으로 착각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K씨 논과 A씨 논은 멀리 떨어져 A씨 해명에 설득력이 없다"며 "더구나 A씨는 K씨 논에서 벼를 수확해 가면서 자기 논에 벼도 거둬들여 함께 팔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