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 무상교육 확대 86억원, 조치원중 이전 재배치에 116억원 배정
세종교육청 내년 예산안 7천878억원 편성…전년 대비 5.6%↓

세종시교육청은 7천878억원 규모의 2020년도 예산안을 편성,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본예산 8천349억원 보다 471억원(5.6%) 감소한 규모다.

이는 교육비특별회계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중앙정부 이전수입이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주요 예산을 보면 고등학교 2·3학년 학생 6천670여명을 대상으로 가정환경·지역·계층과 관계없이 고교 단계까지 공평한 교육 기회를 보장할 수 있도록 고등학교 무상교육 예산 86억원을 배정했다.

학생 1인당 연간 130만원의 교육비 부담이 줄어든다.

사회적 배려계층의 교육 기회 보장을 통한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교육급여와 교육비, 장학금 지원 확대 등 사회적 배려계층 지원 강화에 15억원을 편성했다.

'세종학생안전교육원' 설립비 81억원, 미래형 학교 공간 구축 15억8천만원, 혁신교육 내실화에 6억원을 각각 편성했으며,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설문조사와 주민제안사업 공모를 통해 모두 23개 사업 107억원의 주민참여예산도 반영했다.

세종아이다움교육과정 정착에 7억원, 초·중등 교육과정-수업-평가 혁신에 8억원, 세종자유학년제 내실화 7억원, 캠퍼스형공동교육과정 운영 10억원 등도 각각 배정했다.

조치원중 이전 재배치에 116억원, 조치원여중 증·개축에 28억원을, 생활권별 공동주택 입주 시기에 따른 적기 학교 설립 등 학교 신설에 679억원을 각각 편성했다.

제출된 예산안은 오는 12월 13일 세종시의회에서 의결·확정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