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관광 메카 부산 서구…극동 러시아 방송 등 초청 팸투어

의료관광특구 지정에 총력을 기울이는 부산 서구가 부산시와 함께 극동 러시아지역 의료관광시장 공략에 나섰다.

서구는 이달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극동 러시아 지역인 블라디보스토크·하바롭스크의 'ACK Med·MedUnion' 등 의료관광 에이전시 7개사와 지역방송국 'Prima Media'를 초청해 팸투어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팸투어 참가자들은 부산시와 한국관광공사가 올해 9월 극동 러시아지역에서 개최한 의료관광 설명회에서 서구 관내에 밀집한 대학병원과 종합병원 등 세계적인 수준을 자랑하는 의료기관에 큰 관심을 보였던 기관 관계자들이다.

팸투어단은 부산대병원·동아대병원·삼육부산병원을 잇달아 방문해 최신 의료시설과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현장을 체험하게 된다.

서구는 이 자리에서는 환자 유치를 위한 계약이나 업무협약(MOU) 체결도 예정돼 있어 첫 방문에서부터 구체적인 성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팸투어단은 송도 해상 케이블카·송도 해안볼레길·내원정사 국제명상힐링센터 등 서구 주요 관광자원을 직접 체험하게 된다.

국제시장·자갈치시장·부평동 야시장 등 지역 전통시장을 탐방하고, 부산항만공사 항만 안내선을 타고 부산 바다의 아름다움도 만끽할 예정이다.

서구는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 지자체에서 중국인 환자 수가 1위인데 부산은 러시아인 환자 수가 1위로 나타나는 등 러시아 의료관광객이 부산에 가장 큰 매력을 느낀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러시아인 환자 수는 2만7천185명으로 연평균 35.6% 증가세를 보인다.

이 중 18.1%인 4천927명이 부산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구는 이번 팸투어를 통해 지역 의료와 관광 인프라의 우수성을 알리고 부산시와 함께 인구 1억4천만명의 러시아 의료관광객의 발길을 부산과 서구로 이끌 계획이다.

공한수 서구청장은 "서구는 지난 10년간 부산 전체 의료관광객의 30%를 유치한 부산 의료관광 1번지"라며 "2030년까지 전국 제일의 의료관광특구로 발돋움하기 위해 새로운 10년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