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기자 폭행 사건 피의자 특정하는 작업도 진행
민주노총 국회 앞 집회 불법행위, 경찰 내사 착수

경찰이 민주노총의 지난 주말 국회 앞 집회에서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를 확인하는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1일 "당시 집회에서는 사전에 신고된 내용과 달리 시위대가 여의도 국회대로 전 차로를 점거했다"며 "주최 측에 일반교통방해, 집회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소지가 있는지 채증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당시 현장에서는 취재 기자가 시위대에 폭행당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며 "이 폭행 사건은 집회 불법행위와 별개로 채증 자료를 분석해 피의자를 특정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9일 여의도 마포대교 남단에서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2019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국회 정문 앞 국회대로 직전까지' 행진을 신고했으나 실제 집회 참가자들은 국회 쪽으로 행진하면서 국회대로를 점거했다.

이들은 국회 진입을 시도하면서 이를 막는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다.

민주노총 국회 앞 집회 불법행위, 경찰 내사 착수

현재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다시 수사 대상이 될지도 관심이 쏠린다.

김 위원장은 앞서 3∼4월에도 국회 앞 집회에서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됐다가 구속적부심을 거쳐 석방됐다.

경찰은 "단순히 단체의 대표자가 집회 '주최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도로 점거 등 불법 행위 당시에 이를 주도한 집회 주최자가 누구인지 채증 자료를 통해 면밀히 분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