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두로·페르난데스·룰라 등 비난…멕시코는 모랄레스에 망명 제안
모랄레스 사퇴에 중남미 좌파 지도자들 일제히 '쿠데타' 규탄

쿠바와 베네수엘라 등 중남미 좌파 지도자들이 10일(현지시간) 대선 개표 조작 의혹으로 불명예 퇴진한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에 대해 연대를 표하면서 볼리비아 반정부 시위대를 규탄하는 성명을 잇달아 발표했다.

이날 AFP·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은 모랄레스 대통령의 사임 소식이 알려진 뒤 트위터에 글을 올려 "폭력적이고 비열한 쿠데타가 볼리비아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면서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디아스카넬 대통령은 "형제" 모랄레스 대통령과의 연대를 나타내며 "모랄레스 대통령의 생명과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세계가 움직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도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의 형제인 모랄레스 대통령에 대한 쿠데타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마두로 대통령은 "모랄레스는 아메리카 원주민의 권리를 상징하는 주인공"이라고 칭하며 "인종차별로 희생된 볼리비아 원주민의 생명 보존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멕시코는 모랄레스 대통령에 망명을 제안하고 나섰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은 트위터에 "20명의 볼리비아 관리와 의원들이 주 볼리비아 멕시코 대사관에 피난처 제공을 요청했다"면서 "우리는 모랄레스에게도 망명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볼리비아에서 벌어진 반정부 시위를 "군사작전"으로 부르며 반감을 드러냈으며 "지난 세기 라틴아메리카가 겪은 비극적인 사건과 유사한 쿠데타를 거부한다"고 썼다.

지난달 아르헨티나 대선에서 승리한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당선인도 트위터를 통해 "군과 경찰, 폭력 시위의 결과로 볼리비아에서 쿠데타가 발생했다"고 비난했다.

부패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됐다가 석방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도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글을 통해 "볼리비아에서 쿠데타가 일어났으며 그 때문에 내 친구 모랄레스가 강제로 사임 당한 것을 알게 됐다"면서 "중남미에 민주주의와 사회적 빈곤층을 포용하며 살아야 한다는 것을 모르는 경제 엘리트들이 있어 유감"이라고 말했다.

한편, 페루 정부는 볼리비아의 평화로운 재건을 기원하며 미주기구(OAS) 도움을 받아 투명한 대통령 선거를 치르길 바란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볼리비아에서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명백한 부정행위가 있었기 때문에 선거 결과를 무효로 해야 한다는 OAS의 감사 결과 발표 이후 모랄레스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빗발쳤다.

시위대의 거센 항의에도 부정행위 의혹을 부인하며 자리를 지켜오던 모랄레스 대통령은 군과 경찰마저 사퇴를 요구하며 돌아서자 이날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