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문답지 배부 시작…14일 수능에 55만명 지원

교육부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사흘 앞둔 11일 오전 7시 30분부터 전국 86개 시험지구에 수능 문제지와 답안지를 배부하기 시작했다.

올해 수능은 14일 전국 86개 시험지구 1천185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올해 수능에는 총 54만8천764명이 지원했다.

이날부터 시험 전날인 13일까지 문제지와 답안지가 경찰 경호 아래 각 시험지구로 운반된다.

문·답지는 시험 전날까지 경비하에 시험지구별 보관 장소에서 보관되고, 시험 당일인 14일 아침 시험장으로 운반된다.

문·답지 수송에는 인수책임자, 관계 직원, 중앙협력관 등 400여명이 동원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안전하고 원활한 문·답지 수송을 위해 도로에서 문·답지 호송 차량을 만날 경우 끼어들지 말고 경찰 지시 및 유도에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