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공사장 철재 구조물서 50대 근로자 추락해 숨져

인천 한 공장 신축 공사장에서 50대 근로자가 바닥으로 추락해 숨졌다.

11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3시 25분께 인천시 서구 금곡동 공장 건설 현장에서 근로자 A(57)씨가 9m 높이 철골 구조물에서 지상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고 당시 A씨는 철골 구조물을 다른 구조물과 연결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안전벨트에 안전줄을 제대로 연결하지 못한 상태로 작업을 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