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등 하루 1만3천명 접속
경찰, 지방청과 모의훈련도 실시
아동·청소년 음란물 영상이 유통되는 경로로 지목된 ‘다크웹(dark web)’에 대해 경찰이 경찰청에서 전국 지방청 범위로 수사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본청 전담팀 여섯 명이 맡았던 다크웹 수사에 전국 지방청 사이버수사대도 적극 나서도록 지시하겠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번주 다크웹 수사 지시를 담은 공문을 전국 지방청에 하달할 것”이라며 “지방청의 다크웹 수사 능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 상반기 모의훈련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한국어로 구성된 아동·청소년 음란물 유통 사이트를 중점 수사하되 마약·총기 밀매, 청부 해킹, 개인정보 거래 등이 이뤄지는 다크웹 사이트도 전국 지방청 인력을 동원해 감시한다. 미국 영국 등 외국 수사기관과의 공조를 강화해 해외에 서버나 운영자를 둔 다크웹 범죄에도 대응할 방침이다.

다크웹은 특정 브라우저로만 접속할 수 있는 웹사이트다. 위치 추적이 어려워 접속자 사이에서 아동·청소년 음란물이 유통되거나 마약·무기 밀매가 이뤄지는 수단으로 이용됐다. 경찰에 따르면 한국 내 다크웹 접속자는 지난 9월부터 하루평균 1만3000명 내외 수준으로 알려졌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