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간 연인원 1180명 투입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56)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학생’에 대한 유골 수색 작업이 성과 없이 끝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1일부터 9일까지 경기 화성시 A공원 일대 6942㎡를 대상으로 1989년 실종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던 김모양(8)의 유골 수색 작업을 했다. 이 공원은 김양이 메고 있던 책가방과 입고 있던 치마 등이 발견된 야산이 있던 장소다. 이춘재가 김양의 시신을 유기했다고 진술한 장소와는 100여m 떨어져 있다. 이춘재가 지목한 곳은 아파트가 들어서 현재 발굴 작업이 불가능하다.

9일에 걸친 수색 작업에서 경찰은 261곳의 특이사항을 찾아 연인원 1180명과 지표투과레이더(GPR) 5대 등을 투입해 수색에 나섰지만 15종의 동물 뼈 255점을 발견한 것 외에 별다른 소득은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수사를 통해 또 다른 의심지가 떠오를 경우 발굴 조사를 재개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